오가피

 

오가피 나무는 우리나라 각지 깊은 산에서 자라며 키는 2m 내외로 자라고 오가피 열매는 9월에 검은색으로 익는다. 오가피 열매는 효소, 술, 주스 등으로 먹으며 오가피 나무와 뿌리, 껍질은 한약재로 쓰인다.

가시오가피주로 많이 담가 먹는다. 오가피와 가시오가피 차이는 가시로 알 수 있다. 가시오가피는 솜털처럼 잔 가시가 빽빽하게 나 있는 반면, 일반오가피는 장미가시처럼 듬성듬성 나있어서 구분하기 쉽다.

약재로 주로 쓰인다. 오가피 효능은 기운을 보강하고 혈액순환을 돕는 것으로 알려졌다. 면역기능을 강화하고 세포수를 증가시켜 백혈구를 증가시킨다. 오가피의 부작용은 따뜻한 성질이 있어 몸에 열이 많은 체질인 경우 과다섭취를 삼가는게 좋다.

오가피 나무는 한반도와 일본·중국의 깊은 산에서 서식한다. 오가피 나무는 대략 2m 내외로 자라며 열매는 검은색으로 9월에 맺힌다. 오가피 열매는 주로 효소나 즙을 내 주스로 먹는다. 오가피 나무는 껍질과 뿌리가 한약재로 쓰인다.

오가피 열매, 뿌리 껍질, 가지 등으로 담가 먹을 수 있다. 오가피는 가시오가피 차이가 있다. 국내에 자생하거나 재배되는 오가피는 10여 종류가 있는데, 가시오가피도 이에 속해있다.

Meolago – 머라고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