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SBS

 

 

‘스토브리그’ 남궁민-박은빈-조병규가 사무실에서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드리우고 있는, ‘사무실 갑.분.싸’ 현장을 선보인다.

11회 마지막 엔딩에서는 모기업의 지원이 줄어든 탓에 국내로 전지훈련을 오게 된 드림즈와 바이킹스가 연습경기를 치르기 위해 만났다.

가운데 오랜만에 대면한 백승수와 임동규가 소름 돋는 두 번째 귓속말을 해 의문을 자아냈다.

더욱이 ‘스토브리그’는 1회 전국 시청률 5.5%에서 시작, 어느새 순간 최고 시청률 19%를 돌파하며 무서운 기세로 시청률 질주를 이어가며 5회를 남겨두고 있는 ‘스토브리그’가 어디까지 시청률이 치솟을지 초미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남궁민-박은빈-조병규가 또 다른 돌직구 단행을 예고한 현장이 공개돼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프런트들이 일하는 것을 지켜보던 백승수가 갑작스럽게 ‘핵 직구 발언’을 터뜨리며 불길한 예감을 드리우는 장면. 백승수는 ‘송곳 시선’을 날리며 이를 악물고 있고, 이세영은 백승수를 지켜보며 불안한 기색을 보인다.

한재희 역시 좌불안석 표정으로 분위기를 살피고 있는 것.

Blogger

Meolago – 머라고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