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SBS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박성준이 야근 중 알 수 없는 발신자로부터 ‘힘들어. 보고 싶다’라는 문자를 받고 표정이 굳어진 가운데, 이현아가 잔업이 남아있다며 야근을 자처하는 상황이 담겼다.

박성준에게 줄 초밥을 들고 사무실에 들어서던 나정선(장나라)이 팀장실에서 울고 있는 이현아와 어깨를 다독이는 박성준을 목격한 것.

인기척에 놀라 시선을 돌린 박성준과 이현아가 나정선과 눈이 마주치자 충격에 휩싸이는 반전 엔딩이 펼쳐지면서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의문을 증폭시켰다.

팀장실에서 울고 있는 이현아와 어깨를 다독이는 박성준을 목격한 나정선은 자리에서 얼어붙었다.

이와 관련 이상윤과 이청아가 과거 예사롭지 않은 첫 만남을 가졌던 현장이 포착돼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동아리방에 들어선 박성준이 화끈한 지난 밤을 증명하듯 머리부터 발끝까지 풀 세팅된 차림으로 소파에서 자고 있는 이현아를 발견하는 장면. 박성준이 이현아를 빤히 쳐다보는 상황에서, 이현아는 부스스한 몰골로 소파에서 몸을 일으킨다.

어두컴컴한 암실 안에서 두 사람이 어색한 분위기를 드리운 채 사진 인화를 하고 있는 것.

의외의 분위기에서 만난 과거가 드러난 박성준과 이현아의 인연은 과연 어떤 내용일지 궁금증을 폭발시키고 있다.

제작진 측은 “이상윤과 이청아는 과거에서 현재까지 이어지는 박성준, 이현아 캐릭터의 인연을 빈틈없는 표현력으로 그려냈다”며 “4회 충격적인 대혼란 엔딩을 일으켰던 두 사람의 은밀한 과거는 어떤 내용일지, 비밀이 낱낱이 공개되는 18일 방송될 5회 방송분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Meolago – 머라고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