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최고의 한방 방송캡처
MBN 최고의 한방 방송캡처

 

 

12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최고의 한방’에서는 김수미와 김영옥을 위한 태안 효도 여행 마지막 날이 그려졌다.

김수미와 김영옥이 안면도의 수산시장으로 이동해 ‘탕진잼’에 빠진 사이, 세 아들들은 삼베 터에서 수증기로 음식을 익혀먹는 풍습인 ‘삼굿구이’ 체험에 나섰다.

엄마들과의 저녁 만찬을 위해 두 시간 전부터 열심히 준비에 임한 것.

날이 어두워진 뒤 온 가족이 삼굿구이 터에 모였고, 먹음직스럽게 쪄진 고기와 달걀을 맛본 모두가 “기가 막히다”며 감탄을 연발했다.

식사 도중 진행된 토크에서 김수미와 김영옥은 “배우의 삶에 100% 만족한다”고 입을 모았고, 김영옥은 “대본만 받으면 미쳐 버린다”, 김수미는 “힘들어도 또 배우를 할 것”이라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김수미는 “사람들이 일용엄니 소리를 지르면서 엉엉 우는데 정말 뭉클했다”라고 하며 “스물아홉 나이에 일용엄미 역할을 하면서 전원일기 촬영을 마치고 집에 왔는데, 내가 대문을 닫고 나서도 구부정한 자세로 안방에 들어 가고 있더라”고 고백했다.

장동민은 김수미에게 “양념 게장도 할 줄 아세요?”라고 물었다.

김수미는 “더 잘해. 이따가 게 토막 내서 해줄 테니까 너희 갖고 가”라고 말해 아들들을 기쁘게 했다.

다섯 모자의 진심이 돋보이는 ‘쿵짝 호흡’이 도드라지며, 효도에 대한 진짜 의미를 절로 돌아보게 만드는 한 회였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40년이 넘도록 인연을 이어온 김수미-김영옥의 우정에 절로 웃음이 났다” “두 엄마를 손수 챙기는 아들들의 소중한 마음이 느껴진 방송” “한 방을 위해 ‘잽’을 쳐야 한다는 큰형 탁재훈의 이야기에 전율이!” “가을이 지나기 전 꼭 부모님과 함께 여행을 떠나야겠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Meolago – 머라고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