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SBS

 

 

13일 방송된 SBS ‘시크릿 부티크’에서는 박주현(장영남 분)을 납치한 오태석(주석태 분)을 쫓는 윤선우(김재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감옥에 있는 이현지는 아파 누워 있는 할머니의 수첩에서 ‘아들 조양오’라고 적힌 메모를 발견, 할머니를 오해한 채로 면회 오지 않는 아들의 정체가 자신을 납치했었던 융천시 조폭 조양오임을 깨달았다.

이현지는 조양오에게 전화를 걸어 면회를 오라 청했고, 할머니의 사연을 정했다.

조양오는 급히 모친을 찾았지만, 이미 때는 늦어 있었다.

윤선우(김재영)가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김회장이 미끼를 물었으니 놓치기 전에 잡아야 해요”라고 말하는 장면이 이어져 긴장감을 자아낸다.

Meolago – 머라고닷컴